user::97d67d5a-909b-457f-abbe-5313f8215e81

여행

Starless
슈웨다곤

Starless 2018-11-19 11:12:02 121

양곤 싱구타라 언덕에 위치한 슈웨다곤은 그야말로 랜드마크다. 슈웨는 황금, 다곤은 언덕이라는 뜻이다. 부처를 모신 72개의 탑이 높이 112.17m 슈웨다곤을 둘러싸고 있는데, 한바퀴 도는데 30분 쯤 걸릴만큼 규모가 크다. 슈웨다곤을 뒤덮은 황금의 무게는 60톤이고 상륜부를 장식한 다이아몬드는 수천캐럿에 달한다. 슈웨다곤의 내부에도 수많은 보석과 금불상이 안치되어 있다고 한다.

전설에 의하면 슈웨다곤은 기원전 486년에 지어졌다고 한다. 열반에 들기 전 한 형제의 공양을 받은 부처가 고마움의 뜻으로 머리카락 여덟 가닥을 뽑아줬고, 그 중 두 가닥이 이곳에 묻히고 탑이 세워졌다고 한다. 처음에는 16m 높이였는데 오랜시간 방치되어 있다가 빈야우왕에 의해 재건되었다. 신사우부여왕은 자기 몸무게만큼의 황금을 보시해 탑을 40m 높이로 올렸다. 1768년 지진에 의해 탑의 상륜부가 무너지는 큰 피해를 입었으나 신뷰신 왕이 탑을 다시 세우고 현재 높이로 올렸다. 이후 피해를 입을 때마다 미얀마인들이 힘을 모아 재건을 반복한 결과 현재와 같은 모습이 되었다.

미얀마에서의 둘째 날 새벽, 슈웨다곤을 찾아갔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당신의 파고다, 슈웨다곤